" 128 HOURS OF SCIENCE "


 카카오다다는 세계 각지의 카카오농장에서 엄선한 카카오빈을 

직접 볶고 갈아내는 과정을 통해 빈투바(Bean-to-Bar)초콜릿을 만듭니다.

 '모쪼록 힘 닿는데까지 최선을' 이라는 뜻을 지닌 '다다'의 순 우리말 뜻처럼 

탁월한 한조각의 초콜릿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정진합니다.  

카카오빈에서 초콜릿까지, 카카오다다가 선별한 빈투바초콜릿을 만나보세요.


"We are a chocolate DUO."


   Yurim Go _Director

                                                                                                                                                                      

 "초콜릿을 마음껏 먹고 싶었던 어린이는 쇼콜라티에를 거쳐 초콜릿디렉터가 되었습니다. 

 마치 우주의 근원에 다가가는 것 같았던 빈투바초콜릿과의 첫 만남 이후, 

시큼한 냄새의 카카오빈과 달콤씁쓸한 초콜릿을 소개하는 것은 아직도 무척이나 즐거운 일입니다. 

 삶의 한순간을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보다 맛있고 재밌는 초콜릿을 기획하고 디자인합니다. 

가끔은 베이커가 되어 진한 브라우니와 쿠키를 만드는 즐거움을 누리고 있습니다."


 Hyungwon Yoon _Chocolate crafter


"초콜릿은 결국 카카오라는 농작물의 씨앗으로 만들어진 식품입니다.

카카오는 유럽에서 발전된 지금의 초콜릿디저트 중심에 머무를 게 아니라, 농작물로서 접근할 때 새로운 가능성을 볼 수 있습니다. 

 어떤 산지의 농장과 품종의 카카오빈을 쓰느냐에 따라, 어떤 생산자가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다양한 요리가 가능합니다.

저의 색깔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카카오제품과 빈투바초콜릿을 만들고 싶습니다. 

또한 한국에서 초콜릿을 만드는 생산자로서 한국인의 식생활에 맞는 제품은 어떤 것일까,

한국적인 초콜릿크래프터란 어떤 것일까 항상 고민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
floating-button-img